본문 바로가기 클립 주메뉴 바로가기

클립

담양 3대 엿 가족, 영자 씨의 고민 MBN 210119 방송
재생 1 건등록일 2021. 01. 14

우리나라 최초, 슬로시티 마을로 지정된 전라남도 담양. 슬로시티라는 이름에 맞지 않게, 겨울만 되면 바빠지는 가족이 있다. 50년 경력의 엿 장인 윤영자(82) 씨와 딸 최영례(50) 씨, 사위 김성계(56) 씨, 손녀 김청희(26) 씨가 그 주인공이다. 수입을 늘리기 위해 시작했던 영례 씨에게도, 엿은 자부심이 되었다. 수입보다도 전통을 이어가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는데. 전통을 잇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청희 씨에게 엿 작업을 가르치고 싶은데, 청희 씨는 늦은 점심이 되어서야 모습을 드러낸다. 폭발한 영례 씨는 청희 씨를 야단치기 시작한다. 청희 씨의 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겨울에는 엿 작업에만 몰두하라고 다그치는 영례 씨. 결국, 청희 씨는 엿 공방을 뛰쳐나가고 마는데….

우리나라 최초, 슬로시티 마을로 지정된 전라남도 담양. 슬로시티라는 이름에 맞지 않게, 겨울만 되면 바빠지는 가족이 있다. 50년 경력의 엿 장인 윤영자(82) 씨와 딸 최영례(50) 씨, 사위 김성계(56) 씨, 손녀 김청희(26) 씨가 그 주인공이다. 수입을 늘리기 위해 시작했던 영례 씨에게도, 엿은 자부심이 되었다. 수입보다도 전통을 이어가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는데. 전통을 잇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청희 씨에게 엿 작업을 가르치고 싶은데, 청희 씨는 늦은 점심이 되어서야 모습을 드러낸다. 폭발한 영례 씨는 청희 씨를 야단치기 시작한다. 청희 씨의 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겨울에는 엿 작업에만 몰두하라고 다그치는 영례 씨. 결국, 청희 씨는 엿 공방을 뛰쳐나가고 마는데….

영상물 등급 전체 시청가 방영일 2021. 01. 19 카테고리 교양

추천영상

함께 본 영상

위로